소시·비투비·여친… ‘2017 DMZ 평화콘서트’에서 만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017 DMZ 평화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MBC

‘2017 DMZ 평화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MBC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K팝 스타들이 ‘2017 DMZ 평화콘서트’에 총출동한다.

광복 72주년을 기념해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2017 DMZ 평화콘서트’가 오는 12일 임진각 평화누리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날 공연은 이성배 아나운서와 소유, 비투비 육성재가 사회를 맡는다. 무대에는 소녀시대와 비투비, B1A4, 마마무, 여자친구, 케이윌, 에일리, 우주소녀, SF9, 아스트로, 안예은, 듀에토 등이 오른다.

인기가수들의 히트곡뿐 아니라 ‘2017 DMZ 평화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 공연들도 준비됐다.

마마무는 송창식의 ‘내 나라 내 겨레’를 부르며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긴다. 케이윌은 고(故) 신해철의 ‘민물장어의 꿈’을 열창할 예저이며, 팝페라 듀오 듀에토는 안치환의 ‘광야’로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 씨엔블루 정용화, 라붐 솔빈, 아스트로 차은우는 통일이 된 대한민국의 모습을 상상으로 풀어낸 영상을 촬영했다. 북한 평양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여는 정용화, 남남북녀 커플이 된 차은우, 솔빈의 알콩달콩한 모습들을 담았다.

‘2017 DMZ 평화 콘서트’는 15일 오후 6시 35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