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구라·윤종신 “강남, 연애하더니 한국말 많이 늘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MC들이 최근 유이와 결별 사실을 밝힌 강남과 아픔으로 하나 됐다.

강남은 9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의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윤종신은 강남을 소개하자마자 “핫하다, 아주. 대서특필이다. 이 상황이면 잠시 쉬겠다고 고사하는 경우도 많거든요”라고 말했다. 강남이 “살살 좀 해요”라고 애원했지만 김구라와 윤종신은 “강남의 한국말도 많이 늘었다. 역시 말 느는데 연애만한 게 없다”고 했다.

이어 윤종신은 “김구라도 꿋꿋이 방송했다”고 말했다. 강남은 “나보다 아플 거 아니냐”고 김구라에게 물었고, 김구라는 나지막이 “그럼”이라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