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 “이효리, 강호동 시키는 대로 안 한 유일한 밥동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이경규가 이효리를 그리워했다.

9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는 이경규·강호동과 영화 ‘장산범’의 주인공 박혁권·염정아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서 저녁 한 끼에 도전했다.

이경규는 “지금까지 게스트를 분석했는데 하나 같이 다 순진하다”며 “호동이가 시키면 시키는 대로 다 한다”고 말한다. 이어 이경규는 “지금까지 딱 한 명 호동이가 시키는 대로 안 한 사람이 있는데 이효리다”고 덧붙였다.

이경규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강호동은 “여기 나무 대문 좀 보라”며 염정아와 박혁권을 불렀고, 이들은 강호동이 가리키는 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이경규는 “그럴 필요 없다”고 다그쳤지만 박혁권은 “그 말 들었다고 바로 안 하기도 애매하다. 우리가 알아서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