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시간여행 시작…유이 마음 잡을까(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맨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 김재중의 황당한 시간여행이 시작됐다.

9일 방송된 ‘맨홀’ 1회에서 봉필(김재중)은 28년 동안 짝사랑하던 수진(유이)이 약사 재현(장미관)과의 결혼한다는 소식을 듣고 정신을 놓았다. 두 사람의 결혼을 막기 위해 온 동네를 휘저었다. 함이 들어오는 날 술에 취해 훼방을 놔 수진의 분노를 샀다. 이어 주변에 “결혼 막을 방법이 없을까”라며 조언을 구하러 다녔다. 여사친 진숙은 “수진이 남편을 죽여라”라고 말했다.

봉필은 수진 앞에서 말 한 마디도 못하면서도 “나 수진이랑 결혼해야겠다”고 선언했다. 수진은 그런 봉필의 말을 친구들에게 전해 듣고 곤란해했다. 이어 자신을 찾아와 실없는 소리를 하는 봉필에게 “우린 원수 같은 친구”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수진에게 고백을 하고자 마음을 먹고 그를 찾아 나섰다. 수진이 예비 신랑 재현(장미관)과 첫날밤을 보낼까 걱정한 봉필은 동네 숙박업소를 뒤졌다. “막을 수 있다. 나에겐 일주일이 남아 있다”라며 용기를 냈다.

이내 수진과 재현이 멀티방에서 나오는 모습을 본 봉필은 분노했다. “나이가 몇 갠데 멀티방이냐. 약사라면서 돈이 없어 여길 오냐”고 소리쳤다. 그는 “결혼 일주일 남겨놓고… 결혼하고 해도 되잖아. 일주일도 못 기다리냐. 나는 28년을 기다렸다. 멀티방 같은 놈아”라며 횡설수설했다.

봉필은 재현에게 맞고 쓰러져 친구들 사이에서 눈을 떴다. 수진은 재현과 통화하며 “내 친구라고 했잖아”라며 화냈고 이를 본 봉필은 “수진이 결혼 안 하는 거냐”며 기대했다.

하지만 수진은 봉필에게 청첩장을 줬다. 수진은 “나한테 하려던 얘기가 뭐냐”고 물었고 봉필은 “사실 널 볼 때마다”라고 입을 뗐지만 “나 오줌 마렵다”라며 긴장한 티를 냈다. 봉필은 수진이 없는 곳에서 “할 말이 너무 많아서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랑해. 너만 보면 내 마음이 미친 듯이 춤을 춘다. 근데 이제 와서 고백이 뭔 소용이냐. 사랑이 뭘 바꿀 수 있겠냐”며 힘들어했다. 끝내 수진에게는 고백을 하지 못했다.

순간 봉필의 시간여행이 시작됐다. 봉필이 눈을 뜬 공간은 10년 전 고등학교 수업시간. 봉필은 교복을 입고 있는 친구들을 보며 “너네 뭐 하냐”라며 놀랐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봉필은 자신이 과거로 돌아간 것을 깨달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