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최민수, 친딸 강예원 위로 “세상사 날씨와 똑같다…견디며 사는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의 최민수가 강예원을 위로했다.

9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는 이지영A(강예원)가 진짜 자신의 딸인지 확인하기 위해 보육원을 찾았다.

보육원에서 백작과 마주친 지영A는 “아저씨가 딸을 참 잘 키웠다. 남편이 아저씨 딸이랑 바람이 났다”며 더 이상 만나기 불편하다고 밝혔다. 자선 사업이나 해볼까 해서 보육원을 왔다고 둘러댄 백작은 “넌 여기 왜 왔느냐. 심오한 아픔이라도 있느냐”고 물었다.

백작은 “세상사라는 게 날씨와 똑같다”며 “흐린 날도 있고 맑은 날도 있다. 그런다고 죽지 않는다. 다 그렇게 견디면서 살아가는 것”이라며 지영A를 위로했다. 눈물을 글썽거리는 지영A에게 백작은 “웃음도 헤프고 눈물도 헤퍼서 세상 살아가기 힘들었겠다”고 말했다.

백작은 자리를 떠나며 굽이 부러진 구두를 신고 있는 지영A를 위해 자신의 구두를 선뜻 벗어줬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