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강예원, 이소연에 따귀 “함께 해서 더러웠고 다시 만나지 말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의 강예원이 이소연의 뺨을 때렸다.

9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 13회에서 이지영A(이소연)가 이지영B(이소연)의 회사를 찾아갔다. 이지영A는 자신을 반기는 이지영B의 따귀를 때렸다.

“이게 뭐하는 짓이냐”고 묻는 이지영B에게 이지영A는 “어제 해야한 짓에 대한 내 대답이다”며 “뺨을 왜 때리는지 알겠네. 드라마에서 뺨 때리는 장면 나오면 진부하다고 욕했는데”라고 말했다.

이지영B는 “사적인 감정 회사까지 가지고 오는 것 프로답지 못하다. 회의부터 하자”고 침착하게 말했으나 이지영A는 “인간답지 못한 것보단 낫다. 당신 같은 여자 밑에서 작가되고 싶은 마음 없다. 남편까지 팔아가며 작가되고 싶지 않다”며 인턴 작가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영A는 “함께 해서 더러웠고 다시 만나지 말자”며 프로덕션을 나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