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김승현 딸 수빈 “아빠랑 같이 살기에 늦었다…할머니 생각도 했으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의 김승현이 딸 수빈에게 “같이 살자”고 제안했지만 되레 따끔하게 혼났다.

9일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이하 살림남)’에서 김승현은 딸 수빈과 함께 자신의 옥탑방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딸 수빈의 살림 실력을 본 김승현은 “서로 방을 치워주고 나중에 같이 살면 되겠다. 시집가기 전에 아빠랑 같이 한 번 살아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수빈과 함께 살기를 소원했다. 그러나 수빈은 “뭐 그렇게 같이 살쟤”라며 “이미 같이 사는 건 늦었다. 난 결혼 안 할 것이기 때문이다”고 단칼에 거절했다.

수빈은 “그동안 할머니가 고생해서 날 키웠는데 다 컸다고 아빠와 같이 살면 할머니가 속상할 것 아니냐. 할머니 생각도 하라. 나도 할머니 없으면 누구랑 이야기 하느냐”며 아빠에게 따끔한 충고를 날렸다.

김승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망치로 뒤통수를 한 대 맞은 것 같았다. 기분이 착잡하기도 했지만 할 말이 없다. 딸이 커가는 과정을 바로 곁에서 지켜보지 못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