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황민현, 정형돈 ‘아이돌몰이’에 진땀 ‘뻘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그룹 워너원의 황민현이 정형돈의 짓궂은 질문에 진땀을 흘렸다.

워너원은 9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이날 황민현은 “‘프로듀스101’ 방송 초반 비교적 주목을 많이 받지 않았던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을 팀원으로 뽑았다”며 ‘황갈량’이란 별명이 붙은 이유를 설명했다.

정형돈은 “나 때문에 세 사람이 워너원 됐다는 뜻이냐”며 짓궂게 질문했고, 당황한 황민현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 정형돈은 인정하느냐며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에게 “황민현 덕분에 워너원이 된 것 같으냐”고 물었다.

옹성우는 “황민현이 날 뽑아주기 전까지 난 아무 것도 아니었다”며 황민현 놀리기에 동참했다. 김재환은 “종교가 있느냐”는 MC들의 질문에 “황민현 교”라고 대답하며 황민현을 곤란하게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