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자들’ 배급사 대표 “상영관 200개 예상…‘자백’보다 재밌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공범자들' 포스터

/사진=영화 ‘공범자들’ 포스터

영화 ‘공범자들’의 배급사  엣나인필름의 정상진 대표가 200개 상영관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정상진 대표는 9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공범자들’(감독 최승호) 기자간담회에서 “‘공범자들’은 전작인 ‘자백’보다 많은 스크린을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백’ 봤던 분들이 ‘공범자들’을 보고 ‘10배 이상 재밌다’고 표현을 했다. 영화 보는 중에 박수도 많이 나와서 열기를 이어갈 것 같다”고 자신했다.

정 대표는 “영화 ‘혹성탈출’과 ‘청년탈출’에 이어 흥행하지 않을까 한다”면서 “200개 스크린 정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승호 감독은 “오는 11일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결과가 기각으로 나올 거라 예상한다. 기각으로 나오면 큰 문제없이 상영관을 확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200개 정도면 스크린 독과점은 아니죠?”라고 농담을 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공범자들’은 오는 17일 개봉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