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멕시코 3인방, 홍대 나들이… 한글 간판에 푹 빠졌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크리스티안과 멕시코 3인방이 24시간 사람들로 붐비는 만남의 장소 홍대를 방문한다.

그들은 수많은 사람들과 거리의 버스킹 공연들을 보며 홍대의 밤 문화를 몸소 느꼈다. 멕시코 친구들은 홍대의 번화가 거리를 걸으며 늦은 시간에도 안전한 한국의 밤거리에 감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홍대의 알록달록한 간판들을 보며 한글을 읽어보려는 그들의 노력이 엿보였다. 간판 속 글들을 소리 내어 읽어보며 한글을 탐구하는 등 한국의 매력에 더 빠진 모습을 보였다. 또한 친구들은 간판 중 유독 한 글자에만 관심을 보이며 애착을 드러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들이 꽂힌 한글은 무엇일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