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의 휴일’ 정상훈 “‘품위녀’ 재벌 연기보다 거지 연기 편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상훈,로마의휴일,제작보고회

배우 정상훈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로마의 휴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로마의 휴일’의 정상훈이 현재 출연 중인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재벌 연기보다 영화 속 캐릭터 연기가 훨씬 편하다고 밝혔다.

정상훈은 9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 제작보고회에서 “‘품위녀’ 속 안재석 캐릭터와 영화 속 두만 역의 차이는 엄청나다”고 말했다.

‘로마의 휴일’은 진한 우정을 자랑하는 엉뚱 삼총사인 리더 인한(임창정), 뇌순남 형제인 큰형 기주(공형진)와 막내 두만(정상훈)이 인생역전을 위해 현금 수송 차량을 털고 로마의 휴일 나이트클럽에 숨어들면서 벌어지는 인질극 코미디다.

극중 정상훈은 엉뚱 삼총사에서 폭소를 유발하는 순진한 막내 두만 역을 맡았다. 최근 방송되고 있는 ‘품위있는 그녀’ 속 재벌2세 뻔뻔한 불륜남 캐릭터와는 완전히 다른 역이다.

그는 “안재석은 재벌2세고 영화에서는 움직이는 거지다. 제가 연기하기에도 재벌보다는 두만 역이 더 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훈은 “안재석은 외로운 싸움이었다. 제가 어디에 물어볼 사람도 없고, 알고 있는 재벌 2세도 없었는데 이번 역할은 코믹 연기의 대가인 공형진과 임창정에게 물어보면서 편하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로마의 휴일’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