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지켜라’ 샤이니 키, 다시 연극을 선택한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지구를 지켜라'에 출연하는 그룹 샤이니 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극 ‘지구를 지켜라’에 출연하는 그룹 샤이니 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극 ‘지구를 지켜라'(연출 이지나)로 다시 무대에 오른 그룹 샤이니 키가 “지난해 초연 때의 느낌을 잊지 못해 다시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키는 9일 오후 서울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중극장에서 열린 ‘지구를 지켜라’의 기자간담회에서 “연극이란 매력적인 장르를 소개할 수 있는 점이 좋았다”고 말했다.

장준환 감독의 동명 영화를 바탕으로 하는 ‘지구를 지켜라’는 마음의 상처를 안고 사는 병구와 원인을 제공한 만식의 이야기다. 키는 극중 병구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키는 “이 작품은 병구와 만식과의 대화에 사회 문제를 녹였다. 그 부분을 찾아보는 것도 이 작품의 재미”라고 설명했다.

‘지구를 지켜라’에는 키 외에도 육현욱·김윤지·박영수·정욱진·강영석·허규·윤소호·최문정·안두호 등이 출연한다. 오는 10일 개막해 10월 22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