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윤선주 작가 “하지원? 기대하는 것 없다…그냥 믿는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병원선' 하지원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병원선’ 하지원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윤선주 작가가 “하지원을 믿는다”고 말했다.

윤선주 작가는 2006년 드라마 ‘황진이’ 이후 11년 만에 배우 하지원과 ‘병원선’으로 재회한다. ‘황진이’로 윤 작가는 작가상을, 하지원은 연기대상을 품에 안았다.

윤선주 작가는 “11년 전의 하지원은 대단했다”고 추억했다. 그는 대본에서 요구하는 난이도 높고 혹독한 신을 군말 한 마디 없이 소화해냈던 하지원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 연출자가 ‘자신보다 나이 어린 사람을 존경할 수 있다는 것을 하지원을 통해 깨닫는다’고 말한 적이 있다. 내 마음 역시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병원선’으로 하지원과 다시 만난 윤 작가는 “10년이 지나도 여전하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정진하는 하지원의 모습에 늘 감명을 받는다”고 이야기했다. 또 “하지원에 대해 특별히 기대하는 바는 없다. 그냥 믿는다”며 두터운 신뢰감을 표했다

하지원은 이러한 작가의 신뢰와 시청자들의 기대대로 실력파 외과의 송은재가 되기 위해 철저한 준비를 했다. 다큐멘터리, 유튜브 영상, 의사들의 에세이, 의학드라마 등을 섭렵했고, 해부학 서적을 보며 공부하며 장기들을 디테일하게 그릴 수 있는 실력이 됐다. 또 외과의로서 손의 감각을 잃지 않기 위해 수술 봉합 연습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하지원은 “시청자들이 나를 배우 하지원이 아닌 진짜 외과 의사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윤선주 작가와 하지원의 재회로 주목받고 있는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하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첫 방송은 오는 30일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