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감독 “김윤석, 열정적인 연기 보여줬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남한산성' 스틸컷 /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남한산성’ 스틸컷 /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윤석이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으로 첫 정통 사극 연기에 도전한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운명을 걸고 가장 치열하게 펼쳤던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추격자’의 살인마를 쫓는 전직 형사 중호, ‘완득이’의 오지랖 넓은 선생 동주, ‘도둑들’의 전설의 도둑 마카오 박, ‘검은 사제들’의 소녀를 구하려는 김신부 등 작품마다 강렬한 캐릭터와 폭발적 연기력을 과시해온 김윤석이 ‘남한산성’에서 예조판서 김상헌 역을 맡아 정통 사극 연기를 선보일 준비를 마쳤다.

‘남한산성’에서 김윤석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상황 속 청의 요구에 순응하지 않고 맞서 싸워 대의를 지키고자 하는 예조판서 김상헌을 연기한다. 김상헌은 죽음을 맞을지언정 치욕스러운 삶을 구걸하지 않겠다는 굳은 신념과 뚝심을 지닌 인물이다. 그는 이조판서 최명길(이병헌)과 팽팽하게 대립한다.

황동혁 감독은 “김상헌은 자신이 지키고자 하는 명분에 대해서 도전적이고 적극적인 인물이다. 김상헌과 같은 에너지와 열정을 지닌 배우를 떠올렸을 때 김윤석이 적격이었다. 불덩이가 날아다니는 것 같은 열정적인 연기를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김윤석은 47일 간의 극적인 상황 속에서 조금씩 변화해가는 김상헌의 감정선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또한 철저한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대사의 완성도를 더했다. 김윤석은 “현대극보다 문장의 완성도가 분명해야 했다. 한자어로 만들어낸 단어들이 많았고 대사의 맛을 제대로 살리기 위해 숙지도 많이 하고 연습을 더 해야 했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오는 9월 말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