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측 “잭 블랙, LA서 멤버들과 재회…요상한 美 영화 오디션 지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할리우드 최고 코미디 배우 잭 블랙이 MBC ‘무한도전’ 멤버들과 미국 LA서 깜짝 재회를 예고했다.

MBC ‘무한도전’ 제작진은 9일 “멤버들이 미국 첫 촬영일부터 잭 블랙의 격한 환영을 받았다. 이들의 깜짝 만남은 오는 12일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난 6일(한국 시간), 5박 6일의 일정으로 미국으로 출국했다.

잭 블랙은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코미디 배우로 우리나라에선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스쿨 오브 락’, ‘킹콩’ 등의 영화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1월 ‘무한도전’에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당시 잭 블랙은 ‘예능 학교-스쿨 오브 樂(락)’이란 타이틀 아래 물 공 헤딩, 스타킹 쓰기 등으로 한국 예능 신고식을 제대로 치렀다.

잭 블랙과 ‘무한도전’ 멤버들의 두 번째 만남이자 LA 깜짝 만남은 멤버들의 ‘신고식’이 될 전망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엔 잭 블랙이 ‘요상한 미국 영화 오디션’을 진두지휘하며 LA를 방문한 ‘무한도전’ 멤버들을 골탕 먹이는데 성공했다.

또 잭 블랙은 지난해에 이어 한국가요 퀴즈에 재도전한다. 그는 최신 댄스 가요는 물론 멤버들의 노래방 애창곡인 임재범의 ‘고해’,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듣고 느끼는 대로 재현해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특히 잭 블랙은 ‘무한도전’ 멤버들과의 깜짝 만남 사실을 자신의 SNS에 알리며 반가움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는 한국 시간으로 9일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이에요~ 무한도전! LA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유재석, 박명수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친근한 모습으로 멤버들과 찍은 인증사진을 게재했다.

약 1년 7개월 만에 재회한 ‘무한도전’ 멤버들과 잭 블랙은 어떤 큰 웃음을 선사할지, 이들의 깜짝 만남은 오는 12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