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엄지원, 박원상에 경고 “고소장 주고받게 될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SBS 드라마 ‘조작’의 엄지원이 박원상의 지시를 거부했다.

8일 방송된 ‘조작'(연출 이정흠, 극본 김현정)에서는 권소라(엄지원)가 임지태(박원상)에 일침을 가했다.

이날 임지태는 권소라에게 사건을 덮으라고 지시했다. 그는 “우리는 주인이 물라고 하면 물고, 놓으라 하면 놓으면 되는 사냥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권소라는 임지태에게 참고인 출석 요구서를 건네며 “저는 혈통 좋은 사냥개라 한 번 물면 놓지 않습니다. 한 번만 더 사건 엎으라 마라 하면 쌍방간에 공무집행 방해로 고소장 주고받게 될겁니다”라고 경고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