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임윤아 납채 현장 기습… 혼례 막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의 임시완이 임윤아의 혼례 납채(약속한 혼인을 받아들이는 일)현장을 기습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 엔딩에서는 왕원(임시완)이 왕린(황종현)의 부탁으로 은산(임윤아)과 왕전(윤종훈)의 혼례를 막기 위해 은영백(이기영)의 집을 기습했다.

특히 서로의 진짜 정체를 모르는 왕원과 은산이 납채 현장에서 왕세자와 판대부시사 은영백의 외동딸로 조우해 서로의 정체를 알아챘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개된 스틸에는 납채 현장 속 임시완과 임윤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임시완은 혼례복을 입은 임윤아를 뚫어지게 바라고 있다. 서늘한 임시완의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임시완이 세자인 것을 알고 깜짝 놀란 임윤아의 모습이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한다.

이어 임윤아에게 다가서는 임시완의 모습이 공개됐다. 임윤아는 고개를 푹 숙이고 필사적으로 임시완의 두 눈을 피하고 있다. 임시완은 집요한 눈빛으로 임윤아를 응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간을 찌푸리며 어딘가를 매섭게 노려보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오늘 밤 방송되는 15,16회에서 혼례 납채 장소에 등장한 왕원과 이를 알아본 은산, 서서히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한 왕린 세 사람의 감정변화와 밀도가 깊어지며 이들의 관계도 변화가 시작된다. 또한 공녀 차출, 세자빈 간택 등 굵직한 사건들이 진행돼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왕은 사랑한다’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