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강수연 위원장, 사퇴 표명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 강수연 집행위원장 / 사진=텐아시아 DB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 강수연 집행위원장 / 사진=텐아시아 DB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사퇴를 결정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두 사람이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다”면서 “다만 영화제는 개최되어야 한다는 확신에서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올해 영화제를 최선을 다해 개최한 다음, 10월 21일 영화제 폐막식을 마지막으로 영화제를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8일 입장을 전달했다.

이어 “올해 영화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영화계와 국민 모두의 변함없는 성원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전 직원은 지난 7일 성명을 내고 “영화제 정상화와 제22회 영화제의 올바르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개사과,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 국내 영화인들의 지지와 참여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이빙벨’ 사태 이후 예산 삭감과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해임 및 고발 등 일련의 사태를 겪으며 위기를 맞았다.

사무국 측은 “사태의 해결을 위해 구원투수처럼 등장한 강수연 집행위원장에게 직원들은 기대를 걸고 그의 뜻에 묵묵히 따르며 영화제 개최를 위해 열심히 일해왔다. 기대와 달리 취임 이후 지금껏 보여 온, 영화제 대내외 운영에 대한 소통의 단절과 독단적 행보는 도가 지나치다. 사무국 직원들은 물론 외부로부터 심각한 우려와 질타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화제의 존재 근거는 헌법에 명시된 표현의 자유이며 영화예술을 통한 문화다양성의 수호다. 여기에는 어떠한 이기적인 조작이나 정치적인 간섭이 허용되어서는 안된다”면서 “조작과 간섭의 잔재를 청산하고, 영화인과 시민이 돌아와야만 이 생태계가 다시 이전과 같은 활력과 생기를 회복할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절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등에서 열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