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김도연 “아이오아이 시절, 연습생으로 돌아가고 싶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위키미키,김도연,쇼케이스

걸그룹 위키미키 김도연이 8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위미(Weki Meki 1st Mini Album WE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걸그룹 위키미키의 김도연이 “아이오아이로 활동하면서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소속사 판타지오의 신인 걸그룹 위키미키는 8일 서울 장충동에 있는 장충체육관에서 데뷔 앨범 ‘위미(WE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김도연은 이 자리에서 “다른 아이오아이 멤버들보다 늦게 정식으로 데뷔를 하지만 그만큼 데뷔 앨범에 대해 고민도 많이 하고, 공을 많이 들였다”고 밝혔다.

이어 김도연은 “아이오아이 활동을 하면서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 내 실력을 향상시키고 싶어 얼른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가고 싶었다”며 “집중적으로 데뷔 앨범을 준비해 시간이 길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위키미키의 데뷔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정식으로 발매된다. 발매 전 오후 5시 30분 Mnet ‘엠넷 프레젠트’를 통해 데뷔 무대를 공개한다. 또 오후 8시에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