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감독 “김남길의 차가운 눈에 반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남길,살인자의기억법,제작보고회

배우 김남길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제작보고회에서 서늘한 눈빛을 뽐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남길은 스타이자 동시에 배우죠.”

원신연 감독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제작 쇼박스·W픽처스) 제작보고회에서 김남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화한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설경구)가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김남길은 병수(설경구)의 살인 습관을 깨우는 의문의 남자 태주 역을 맡았다. 겉보기에는 평범해 보이는 경찰 태주는 늘 친절한 미소로 사람들을 대하지만 어딘지 모를 섬뜩한 기운이 느껴진다.

원 감독은 “태주 역을 캐스팅하기 전에 설문조사를 했는데 김남길이 거의 몰표를 받았다. 나는 김남길이 착한 눈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했다. 직접 만난 김남길의 눈 속에는 눈이 하나 있더라. 차가운 눈이었다. 그 눈에 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주는 평범해 보이지만 잔인함과 사연이 있는 이중적인 캐릭터다. 김남길이 태주 역에 딱이었다”고 덧붙였다.

김남길은 “원 감독이 어려운 주문을 했다.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로 명명되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배우라면 누구나 선망하는 히스레저가 연기한, 조커의 포스터를 사줬다. 화장을 하지 않은 조커 얘기를 하면서 그 포스터를 선물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방에 걸려 있는데 히스레저의 눈을 보면 단순히 악역이 아니라 슬픔, 고독, 회한이 담겨있다. 매력적이고 표현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 개봉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