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위너 김진우, 임자도 소년의 입담 大방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디오스타' 위너 김진우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위너 김진우 / 사진제공=MBC

보이그룹 위너(WINNER) 김진우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특집으로 꾸며진다. 터보 김종국, 김정남, 2PM 황찬성, 위너 김진우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열 번째 스페셜 MC로는 가수 강남이 함께한다.

김진우는 최근 녹화에서 ‘순수 모지리’ ‘리틀 강태공’ ‘수염’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tvN ‘신서유기’에 출연해 ‘송모지리’라는 별명을 얻은 멤버 송민호를 언급하며 “저도 많이 모자라다. 그렇지만 나는 민호와는 다른 ‘순수모지리’”라고 설명했다.

또 목포 임자도에서 자란 덕분에 낚시에 재능이 있고, 실제 ‘리틀 강태공’이라는 별명도 얻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의 콤플렉스도 솔직히 털어놓았다 . 위너의 ‘비주얼 멤버’로 꼽히고 있지만 “수염이 잘 자라는 얼굴이 콤플렉스”라고 했다. 그러나 이어 “(수염이) 멋있게 나긴 한다”고 자랑을 빼놓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현장에서 MC들은 “이 친구, 미스터리하다”면서 김진우의 반전 매력에 빠져들었다.

김진우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