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음악의 거장’을 만난다…’덩케르크’와 ‘라라랜드’를 라이브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2017’의 포스터 /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2017’의 포스터 /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종합콘텐츠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멜론 티켓이 8일 정오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2017’의 예매를 시작한다.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2017’은 영화음악 감독들이 꾸미는 공연으로, 오는 10월 7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다.

영화 ‘덩케르크’ ‘인셉션’ ‘인터스텔라’ ‘다크 나이트’ ‘캐리비안의 해적’ 등 다양한 영화의 음악을 만든 한스 짐머(Hans Zimmer)를 비롯해 영화 ‘위플래쉬’ ‘라라랜드’의 음악감독 저스틴 허위츠(Justin Hurwitz)가 내한한다.

관객들은 이번 공연에서 실제 음악감독들의 라이브로 영화 속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멜론 티켓 관계자는 “두 음악감독의 공연으로 ‘음악’이 우리 삶에 주는 여유와 즐거움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