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측 “‘미스티’, 출연 제안 받은 여러 작품 중 하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추자현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추자현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추자현이 JTBC 새 드라마 ‘미스티’(가제) 출연을 제안받았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추자현이 국내 복귀를 계획하고 있고 연기에 대한 열정도 상당하다. 신중하게 국내 복귀작을 고민하고 있다”며 “‘미스티’는 제안 받은 여러 작품 중 하나”라고 밝혔다. JTBC 관계자는 “‘미스티’추자현의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추자현은 최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남편인 중국 배우 우효광과 신혼생활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10년 MBC드라마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이후 약 8년 간 중국 활동에 집중했고, 국내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았다. 추자현이 오랜 공백을 깨고 국내 드라마에 얼굴을 드러낼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미스티’는 스릴러 장르의 드라마로 남녀 주인공으로는 배우 김남주와 지진희가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