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서장훈, 패키지 팀 ‘인간 깃발’로 맹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JTBC 여행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 출연한 서장훈이 팀의 ‘인간 깃발’로 활약했다.

8일 방송되는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캐나다로 패키지여행을 떠난 김용만 외 3인의 모습이 공개된다. 게스트로는 국보급 센터에서 예능인으로 변신해 맹활약 중인 서장훈이 출연한다.

등장부터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며 나타난 서장훈은 ‘뭉쳐야 뜬다’ 사상 최장신 게스트답게 어디서든 눈에 띠었다. 외국인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것은 물론 수백 명이 관광객이 몰린 장소에서도 한눈에 패키지 팀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키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어디서나 완벽한 이정표 역할을 하게 된 서장훈에게 멤버들은 “패키지 최적화 게스트다. (장훈이만 보면) 깃발이 따로 필요가 없다”며 진기한 광경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패키지여행 내내 서장훈은 팀원들에게 “여러분, 서장훈씨 보고 따라가면 됩니다”라고 안내되는 이동 기준이 되고 말았다. 처음엔 주목되는 시선에 어색해하던 서장훈도 어느새 자연스럽게 팀의 선두에서 ‘인간 깃발’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

또 이날 방송에는 7080세대 유명 가수가 패키지 팀에 합류한 사연도 공개된다. 74년도에 ‘KBS 가요 대상’까지 수상했던 이 남성은 사위와의 패키지여행을 신청하며 함께하게 됐다. 이야기를 듣자마자 멤버들은 단체로 그의 노래를 흥얼거리며 “정말 이 곡의 주인공이시냐”, “서장훈은 가짜 게스트였나보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뭉쳐야 뜬다’는 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