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이병헌, 명품 사극 연기를 기대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남한산성' 이병헌 스틸컷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남한산성’ 이병헌 스틸컷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의 이병헌이 명품 사극 연기를 예고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운명을 걸고 가장 치열하게 펼쳤던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232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로 명실상부 천만 배우로 거듭난 이병헌은 ‘내부자들'(707만), ‘마스터'(714만)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흡인력 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대한민국 대표 흥행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 왕 광해와 천민 하선을 오가는 1인 2역을 소화해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그런 이병헌이 ‘남한산성’에서 지금의 치욕을 견디어 후일을 도모하고자 했던 이조판서 최명길 역으로 변신해 기대를 모은다.

‘남한산성’에서 이병헌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청과의 화친(나라 간에 다툼 없이 가까이 지냄)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최명길을 연기한다. 이병헌은 나라와 백성을 위한 같은 충심을 지녔지만 다른 신념으로 맞선 예조판서 김상헌(김윤석)과 팽팽하게 맞서는 최명길을 통해 긴장감과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이병헌은 “시나리오를 너무 재미있게 봤다. 최명길과 김상헌, 누구의 편도 들 수 없는 두 충신의 팽팽한 대결이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황동혁 감독은 “이병헌이 아니면 이 영화를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차분히 자신의 이야기를 하면서도 설득력과 진심을 동시에 담아낼 수 있는 배우는 이병헌 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캐스팅을 제안했다. 매 순간 이병헌의 연기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남한산성’은 오는 9월 말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