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최고 시청률 14%돌파…’남궁민과 엄지원의 공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 사진제공=SBS

‘조작’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조작’ (연출 이정흠, 극본 김현정) 10회가 최고 시청률 14%(닐슨 코리아 수도권 시청률 기준/이하 동일)를 기록했다.

지난 7일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한무영(남궁민)과 권소라 검사(엄지원)가 검찰 취조실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다. 권 검사는 한무영에 대한 오해를 풀고 한무영은 권 검사에게 공조를 제안한다.

권 검사는 한무영에게 “애국신문이 윤선우의 탈주을 돕지 않았다면, 아니 전 국민 앞에서 쇼만 벌이지 않았다면 윤선우는 자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책망하고 남궁민은 “처음 검찰 수사가 제대로 됐다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한다.

이에 권 검사는 “그렇더라도 그 판단은 내가 한다. 우린 그걸 사법권이라 부른다”고 맞선다. 한무영은 “일개 검사의 힘으로는 아무것도 바뀌는 게 없다. 우린 그런 걸 국민정서라고 한다”며 지지 않는다.

한무영은 이어 “바로 그 증거가 나 자신”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5년 전 권 검사를 믿고 내부고발을 했던 나와 적당한 형량을 받게 해주겠다던 검사의 말을 믿고 유죄를 인정해 평생 살인범으로 살게 된 윤선우가 똑같은 경우’라면서 “난 바보같이 도망쳤지만 윤선우의 진실 만큼은 꼭 밝혀지길 바란다. 내가 윤선우의 생명줄이었다”고 비참한 심정을 전한다.

한무영은 “윤선우 사건을 처음 조사했던 사람은 당신의 부장검사인데 혼자서 감당할 수 있겠느냐? 나를 이용해 호랑이를 잡아라”라고 제안한다. 권 검사는 5년 전 자신이 무영을 오해했음을 어렴풋이 깨닫는다.

5년 전 국가대표 유도 선수 무영(남궁민)은 권 검사에게 유도계 내부의 승부 조작 계획을 고발한다. 그러나 권 검사는 무영이 약물 복용 도핑 테스트 결과를 덮기 위해 거짓 제보를 했다고 오해한다. 결국 무영은 조작된 테스트 결과에 의해 선수 자격까지 박탈당하고, 이후 기레기로 활약하며 형 철호의 죽음과 관련된 문신남을 찾고자 종횡무진한다. 그리고 드디어 10회에 권 검사, 이석민과의 앙금과 오해를 풀고 거대 세력의 음모와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힘을 합치게 된다.

‘조작’은 11~12회는 8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