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보고서’ 권현빈, 100만 원으로 아프리카 여행 가능할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권현빈/사진=온스타일 '떠나보고서'

권현빈/사진=온스타일 ‘떠나보고서’

온스타일 여행 프로그램 ‘떠나보고서’의 첫 여행 타자로 나선 권현빈의 혼자 여행기가 공개된다.

‘떠나보고서’는 ‘100만 원으로 어디까지 가봤니’를 주요 콘셉트로 출연진이 한도 100만 원 안에서 직접 혼자 여행을 계획한다. 모델 권현빈이 1-2회에, 배우 지수가 3-4회에, 아이돌그룹 MXM 임영민, 김동현이 5-6회에 출연한다. 100만 원 예산으로는 쉽게 생각하지 못했을 의외의 여행지 선정부터 현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여행팁을 선보일 예정이다.

‘떠나보고서’ 1회에서는 꿈꿔왔던 여행지 아프리카로 여행을 떠나는 권현빈의 모습이 공개된다. 100만 원으로 항공비부터 현지 경비를 모두 해결해야 하기에 예산 활용이 가장 중요한 터. 권현빈은 아프리카에서 첫 일정으로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투어에 나선다. 특히 조금이라도 저렴한 투어를 찾기 위한 권현빈의 고군분투기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아프리카 현지 여행사 직원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귀여운 영어실력부터 처음 만난 여행객들과도 서스럼 없이 어울리는 특유의 친화력이 재미를 더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권현빈의 여행은 그야말로 청춘이 느껴지는 여행이었다. 계획적이면서도 바로 행동에 옮기는 과감한 모습이 ‘청춘’ 그 자체를 떠오르게 만들었다”며 “특히 권현빈은 드넓은 아프리카 초원을 뛰어 노는 동물들이 보고 싶어 아프리카를 여행지로 선택했는데 과연 권현빈이 꿈꾸던 아프리카 대자연 속 동물들을 만날 수 있을지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떠나보고서’는 8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