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는 승승장구 중…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섬총사' 화면 캡쳐 / 사진=올리브 TV 제공

‘섬총사’ 화면 캡쳐 / 사진=올리브 TV 제공

올리브TV ‘섬총사’가 시청률 3.0%을 돌파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지난 7일 방송한 ‘섬총사’ 12회가 평균 시청률 3.0%, 최고 시청률 3.9%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타깃시청률 역시 평균 2.1%, 최고 2.7%를 보였다. 20대부터 40대 여자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영산도에서의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고기를 잡으러 나간 강호동 이규한 정용호는 연신 올라오는 고기를 낚으며 즐거워했다. 김뢰하는 어머님의 바람이던 평상 고치기에 나섰다.

영산도의 주민들에게 벽화를 선물하기로 마음먹은 김희선은 비어 있는 한곳에 직접 벽화 그리기에 나섰고, 이내 정용화가 합류했다. 제작진은 김희선의 그림에는 극찬을 쏟아낸 반면 정용화의 그림에는 끝없는 의심을 보였다. 스태프들의 반응에 정용화는 삐뚤어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은 마을 주민들을 위해 저녁 만찬을 준비했다. 정용화는 수육을, 이규한은 산라탕 등을 만들었다. 멤버들이 준비한 음식들이 군침을 자극했다. 강호동은 정용화가 음식을 하는 것을 보며 ‘바보세끼’라고 놀렸지만 결국 완벽한 수육이 완성됐다. ‘섬총사’ 멤버들은 영산도 주민들과 훈훈한 이별을 맞았다.

14일부터는 생일도를 배경으로 새로운 달타냥 존박과 함께하는 ‘섬총사’의 만남이 펼쳐질 예정이다.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