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문재인 대통령에 ‘기득권 발언’ 사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사진=KBS2 ‘냄비받침’

KBS2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출연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했던 과거 발언을 사과했다.

8일 방송되는 ‘냄비받침’에서는 ‘이경규가 만난 리더’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출격한다. 이 자리에서 박원순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월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경선 상대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전 대표는 청산되어야 할 낡은 기득권 세력”이라고 말했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그 발언은 헛발질이었다”라며 자신의 경솔함을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원순 시장은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자신을 찾아왔다고 덧붙여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박원순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 후 깊은 감명을 받아 형님으로 모시기로 했다며 “형님은 역시 형님이다”고 말해 두 사람의 만남에 어떤 비화가 숨겨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박원순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과거 사법연수원 동기라고 밝히며 “문 대통령, 확실히 멋있긴 했다”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떠올렸다. 이에 이경규가 문재인 대통령의 외모를 칭찬하자 박원순 시장은 “내 외모도 괜찮다”라며 외모부심을 보여 현장은 웃음 바다가 됐다.

제작진은 “박원순 시장은 인터뷰 내내 침착하게 할 말을 모두 쏟아냈다”며 “’기득권 발언’뿐 아니라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주요 정치 인사들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진솔하게 털어놨다”고 밝혔다.

‘냄비받침’은 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