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에 “나중에 아빠랑 함께 살자” 제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사진=KBS2 ‘살림남2’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남2’에 출연하는 김승현이 딸 수빈이에게 함께 살자고 제안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의 집을 찾은 딸 수빈이 아빠와 라면을 끓여 먹고 대청소를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둘이 같이 사는 것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대화를 나눌 예정.

수빈은 라면을 먹기 전 설거지거리가 잔뜩 쌓인 싱크대부터 정리했다. 라면을 먹은 이후에는 너저분하게 널린 물건들을 치우며 청소를 시작했다. 김승현은 필요 없는 물건들이 끊임없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런저런 핑계로 버리지 않으려 했고 수빈은 단호한 태도로 “버려”라고 말했다.

김승현의 집 싱크대 아래에는 운동화가 가득 차 있었다. 또 구입 이후 한번도 닦지 않은 듯한 전자레인지,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식음료까지 필요 없는 물건이 가득해 한번 시작한 청소는 쉽사리 끝나지 않았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수빈이의 야무진 손끝에서 옥탑방이 새롭게 태어난다. 청소를 끝낸 김승현은 딸 수빈에게 “아빠 등목 좀 해줘”라고 했다. 하지만 수빈은 “샤워해”라며 질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현은 인터뷰를 통해 “옥탑방에 살면서 제일 꿈꿔왔던 것이 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딸이 커서 아빠에게 시원한 등목을 시켜주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집 청소를 끝내고 말끔하게 치워진 방에서 김승현은 “집이 좀 가벼워진 것 같아”라며 만족했다. 이어 “이제 여기서 같이 지내도 되겠다”라며 함께 살자는 뜻을 내비쳤지만 수빈은 “그건 아니야”라고 단칼에 거절해 김승현을 섭섭하게 했다.

옥상에 마주보고 앉아 빙수를 함께 먹으면서 김승현은 “2,3년 안에는 아빠와 함께 같이 살아볼 생각이 없는 거야?”라고 재차 물었다. 그러나 딸 수빈의 대답은 여전했고 함께 살 수 없는 이유를 밝혔다. 딸 수빈의 대답을 들은 김승현은 “망치로 뒤통수를 한 대 맞은 것처럼 멍해지더라구요”라고 말했다.

‘살림남2’는 오는 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