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수, ‘인랑’ 출연 확정… 강동원과 재회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신은수,가려진 시간

신은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신은수가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에 합류한다.

‘인랑’은 가까운 미래에 남북한이 7년의 준비기간을 거치는 통일을 선포한 가운데 반통일 무장 테러단체 ‘섹트’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경찰조직인 ‘특기대’, 통일정책에 반대하는 강력한 권력기관인 ‘공안부’ 사이에서 벌어지는 숨막히는 암투와 격돌을 그린 영화다.

‘밀정’ ‘악마를 보았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등을 연출한 김지운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획 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다.

여기에 강동원·한효주·정우성 등이 출연을 확정해 관심을 샀다.

2016년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으로 데뷔한 신은수는 이번 작품에서 반통일 테러 단체인 ‘섹트’의 대원 빨간모자소녀 역을 맡았다.

‘인랑’ 관계자는 “신은수가 극적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뷔와 동시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신은수는 ‘가려진 시간’ 이후 일본 영화계의 거장 이와이 슌지 감독이 연출한 ‘장옥의 편지’와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 출연하며 탄탄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인랑’은 캐스팅을 마무리짓고 이달 중 촬영에 돌입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