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스타’, 9월 개봉 확정… 한채영X진지희의 모녀 케미를 기대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이웃집 스타'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영화 ‘이웃집 스타’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영화 ‘이웃집 스타’가 오는 9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그녀의 딸이자 전담 악플러가 된 여중생 소은(진지희)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가장 기대가 되는 변신은 최근 ‘언니쓰’로 뜻밖의 허당 매력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은 한채영이다. 티저 포스터 속 ‘한스타’라는 카피에서 예상할 수 있듯 한채영이 맡은 혜미 캐릭터는 잘 나가는 톱스타이다. 한채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도도한 매력은 물론 숨겨왔던 허당미까지 모두 보여줄 예정이다.

아역 배우가 아닌 어엿한 성인 배우로 발돋움하고 있는 진지희는 엄마 혜미의 ‘전담 악플러’이자 하나밖에 없는 딸 소은을 연기한다. 진지희는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는 물론 특수한 상황에 놓인 캐릭터의 고민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뽐낼 것으로 보인다.

한채영과 진지희의 남다른 모녀 케미도 놓칠 수 없는 포인트. 이 둘 사이에 등장한 한 남자 임슬옹의 활약도 기대된다. 한혜미와 열애설이 난 아이돌 그룹의 리더 갓지훈으로 등장하는 임슬옹은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에 재미를 더할 계획이다.

‘이웃집 스타’는 오는 9월에 관객들과 만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