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망스, 소극장 장기 공연 1주차 성공적으로 마무리…’선물처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멜로망스 / 사진제공=민트페이퍼

멜로망스 / 사진제공=민트페이퍼

멜로망스의 소극장 장기 공연 ‘Moonlight’ 1악장 1주차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8월 4~6일 서울 마포구 폼텍웍스홀에선 멜로망스의 소극장 장기 공연 ‘Moonlight’ 1악장 1주차가 열렸다.

‘Moonlight’는 모든 회차의 공연이 티켓 판매와 동시에 매진된 기록을 갖고 있다.

이에 보답해 멜로망스는 공연 곳곳에 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선물들을 준비했다. 첫 번째 선물은 지난 7월 발매된 멜로망스의 미니앨범 ‘Moonlight’의 수록곡 ‘먼지’의 악보였다. 멤버 정동환이 직접 그린 이 악보는 관객 전원에게 증정됐다. ‘먼지’는 사랑 노래이면서 동시에 팬들을 위한 헌정곡이기도 해서 감동적인 선물이었다.

보컬 김민석이 객석에서 깜짝 등장하며 시작된 공연은 가까운 거리만큼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약 90분간 이어졌다. 멜로망스는 지난 7월 한 달간 진행했던 ‘네이버 히든트랙 브이라이브’를 통해 보여준 입담처럼 이번 공연에서도 재치를 발휘하며 즐거움을 줬다.

공연은 히트곡과 새 미니앨범 수록곡, 커버곡 연주 등으로 다양하게 펼쳐졌다. 멤버 둘에 기타 연주자가 더해진 구성이었다.

멜로망스는 앞으로 9회의 공연을 앞두고 있다. 멜로망스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폼텍웍스홀에서 ‘Moonlight’의 1악장 2주차 공연을 펼친 뒤 25일부터 27일, 9월 1일부터 3일까지 KB아트홀 강남으로 자리를 옮겨 첼로 연주자와 함께 새로운 콘셉트로 공연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