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K팝의 역사” 美 빌보드 극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소녀시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소녀시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미국 빌보드가 그룹 소녀시대의 데뷔 10주년과 새 앨범을 집중 조명하고 “소녀시대는 K팝의 역사”라 평했다.

빌보드는 지난 4일(현지시간) ‘K-Pop을 상징하는 소녀시대가 ‘홀리데이(Holiday)’와 ‘올 나이트(All Night)’로 10주년을 축하하다 (K-Pop Icons Girls’ Generation Celebrates 10th Anniversary With ‘Holiday’ & ‘All Night’: Watch)’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이를 통해 소녀시대의 10년 활동과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Holiday Night)’를 자세히 소개했다.

빌보드는 “소녀시대처럼 현재 K-pop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시대를 형성한 걸그룹은 극소수”라며 “2007년 8월 ‘다시 만난 세계’를 발표한 지 10년 만인 8월 4일, 소녀들은 2년 만에 새 앨범을 공개하고 그들의 기념일을 축하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미국 빌보드 소녀시대 칼럽

/사진=미국 빌보드 소녀시대 칼럽

더블 타이틀곡에 대해서는 “‘홀리데이’는 밝은 펑크 요소와 기발한 신스로 넘쳐나는 화려한 여름 노래이며, ‘올 나이트’는 80년대에서 막 뽑아낸 것처럼 쿵쿵거리는 베이스와 반짝거리는 전자 멜로디가 돋보이는 누디스코(nu-disco) 튠의 곡이다. 두 곡 모두 팀의 다양한 보컬 색깔을 인상적으로 잘 보여준다”고 호평했다.

특히 소녀시대의 활동을 조명하며 “아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걸그룹 중 하나로 성장한 소녀시대는 그들만의 팝 스타일로 장르의 트렌드를 이끌었다. 2013년 전 세계 팬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히트곡 ‘아이 갓 어 보이(I GOT A BOY)’는 지난 10년간 발표된 걸그룹 노래 중 가장 독창적인 곡으로, 그 해 유튜브 뮤직 어워즈에서 최고의 영예를 차지하기도 했다. 소녀시대는 K-Pop의 역사를 보여주는 몇 안 되는 걸그룹 중 하나”고 극찬했다.

지난 4일 음원 공개된 소녀시대 정규 6집은 스웨덴, 덴마크, 핀란드, 헝가리, 아르헨티나, 칠레, 루마니아, 일본,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대만, 마카오,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라오스, 인도네시아, 파나마 등 전 세계 19개 지역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애플뮤직의 K-Pop 앨범 차트에서도 미국, 뉴질랜드, 호주,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만, 태국, 필리핀, 마카오, 싱가포르, 베트남, 멕시코, 브라질 등 전 세계 30개 지역 1위를 차지했다.

소녀시대는 금일(7일) 오후 11시 네이버 스타 라이브 애플리케이션 V의 SMTOWN 채널을 통해 컴백 기념 ‘소녀시대의 눕방 라이브’를 생방송으로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