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송원근이 만든 ‘시크한 교회오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화면 캡쳐 / 사진=tvN 제공

‘하백의 신부 2017’ 화면 캡쳐 / 사진=tvN 제공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송원근이 ‘시크한 교회 오빠’ 민비서로 존재감을 발휘 중이다.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송원근이 연기하는 민비서는 진지하고 과묵한, 냉철한 성격이다. 그렇지만 극 중간중간 코믹한 매력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극 중 민비서는 성경책을 들고 평일 저녁 예배를 본다. 그는 신후예(임주환 분) 대표에게 자신이 다니는 교회 장로님의 딸을 소개해 줄 테니 연애를 하라고 자주 제안한다. 영락없는 교회 오빠처럼 행동하는 그지만 공주처럼 귀하게 대접받고 자란, 철없고 이기적인 신자야(배누리)를 대할 때는 철두철미하고 차가운 모습으로 카리스마가 있다.

신후예의 차가운 모습에 신자야는 민비서를 따라다니며 그의 행동에 대해 캐물었다. 이에 민비서는 “좋아해서 이러는 거 아닌가? 벌써부터 다 알고 있었다. 우리 교회에서 신자야씨 같은 분들 많이 봤다. 주일 예배가 끝나면 교회 오빠인 내게 많이들 와서 상담을 바란다. 주로 고딩들다. 좋아하는 남학생을 괴롭히는 방법으로 자신의 감정을 전달! 초딩들이 주로 많이 쓰는 수법”이라며 신자야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민비서는 퀭한 모습으로 나타난 신자야의 모습에 흠칫 놀라면서도 그의 고민을 들어주는 면모로 무심한 듯 다정한 모습으로 여심을 녹이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