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서장훈 “44년 인생에 첫 패키지여행”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JTBC 여행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 출연하는 서장훈이 “44년 인생을 살며 처음으로 패키지여행을 가본다”고 밝혔다.

오는 8일 방송되는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서장훈이 캐나다 패키지여행에 합류한다.

서장훈은 “선수 시절 다녔던 원정시합이나 훈련 말고는 여행을 별로 가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용만 외 3명은 “패키지의 재미를 알려주겠다”며 열의를 불태웠다.

연예계 대표 ‘깔끔왕’으로 불리며 평소 철저한 위생관념을 보였던 서장훈은 여행 준비를 하면서도 그 모습을 여실히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옷가지뿐만 아니라 모든 물건을 위생 팩에 하나하나 포장하는 것은 물론 항균 물티슈 또한 잊지 않고 야무지게 챙겼다.

멤버들은 “개인위생이 최우선인 서장훈이 남들과 함께 먹고 자는 것이 일상인 패키지여행에 잘 적응할 수 있을지 걱정”라고 우려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밖에 나온 순간 버린 몸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뭉쳐야 뜬다’는 오는 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