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럭레스토랑, 日 콘서트 성공적 마무리 ‘팔색조 무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C9엔터테인먼트

/사진=C9엔터테인먼트

밴드 드럭레스토랑(Drug Restaurant)이 일본 도쿄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드럭레스토랑은 지난 6일 일본 도쿄 리퀴드룸에서 라이브 콘서트 ‘JungJoonYoung with Drug Restaurant 1st Concert in TOKYO 2017’을 개최했다.

총 2회로 진행된 콘서트에서 드럭레스토랑은 지난 2015년 발매한 데뷔 앨범 수록곡들부터 최근 발표한 새 미니앨범 ‘포마드(Pomade)’에 담긴 무대를 펼쳤다.

드럭레스토랑은 듣는 이들의 감성을 적시는 록발라드부터 에너지 넘치는 강렬한 비트의 로큰롤 등 다채로운 무대를 꾸켰다. 정준영을 비롯한 멤버들은 현지 팬들과 능숙한 일본어로 소통을 나누는 등 팬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드럭레스토랑 멤버들의 혼신을 다한 라이브 공연과 일본 팬들의 열렬한 환호 덕분에 월드투어의 첫 단추를 잘 꿸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어질 서울 공연과 유럽투어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도쿄 콘서트는 드럭레스토랑의 월드투어 첫 번째 공연이다. 오는 26일 서울 콘서트를 거쳐 9월부터는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바르샤바, 베를린, 런던, 쾰른, 프라하 등을 유럽 주요 도시들을 순회하는 유럽투어에 돌입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