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방콕을 사로잡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한국과 일본에 이어 태국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 인기를 입증했다.

세븐틴은 지난 5일 오후 태국 방콕 썬더돔(Thunder Dome)에서 첫 월드투어 ‘다이아몬드 엣지(DIAMOND EDGE)’ 방콕 공연을 열었다. 약 5500 명의 현지 팬들이 함께했다.

지난해 아시아 투어 팬미팅 후 세븐틴이 방콕에서 단독 공연을 연 것은 두 번째다. 이날 세븐틴은 약 3시간 동안 세븐틴만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팬들을 사로잡았다. 또 보컬, 힙합, 퍼포먼스 유닛 별 무대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팬들은 콘서트 중 ‘네가 있어서 울고 싶지 않아’라고 적힌 슬로건을 들어올리며 세븐틴을 감동시켰다. 또 8일 생일을 맞는 리더 에스쿱스에게 미리 축하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콘서트가 끝난 뒤에는 하이터치회가 열렸다. 세븐틴과 팬들이 더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번 콘서트는 현지 언론의 뜨거운 관심 속에 열렸다. 공연에 앞서 지난 4일 개최된 기자회견에 현지 언론 75군데가 참석했다. 공연 당일에도 열띤 취재 열기를 보였다. 또 멤버 민규가 특별 출연한 태국 시트콤의 배우들도 현장에 방문해 세븐틴을 응원했다.

세븐틴의 월드투어는 12일 홍콩으로 이어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