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유준상·남궁민, 5년만의 재회…손 잡을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조작'

/사진=SBS ‘조작’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남궁민과 유준상이 포장마차에서 만난다.

7일 방송될 ‘조작’에서는 한무영(남궁민)과 이석민(유준상)이 5년 만에 만나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터놓는다.

지난 방송에서 이석민은 한철호(오정세)의 죽음이 타살이었음을 확신하고 형의 죽음 뒤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한무영에게 한걸음 다가섰다.

오늘(7일) 방송분에서 석민은 먼발치에서 지켜만 보던 무영을 마침내 찾아가 그가 벌인 윤선우(이주승) 대국민 재심 생중계의 목적을 확인한다.

무영은 생중계는 오로지 윤선우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서라며 조작된 기사로 윤선우를 범인으로 만든 대한일보가 타깃이 될 것임을 분명히 한다.

석민은 “더 이상 잃을 것도 없다”는 무영의 각오에 확신을 얻고 그에게 손을 내민다.

‘조작’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