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타하리’, 누적 관객 20만명 돌파..내년 첫 해외 공연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마타하리' 포스터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마타하리’ 포스터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지난 6일 막을 내린 뮤지컬 ‘마타하리'(연출 스티븐 레인)가 지난해와 올해 누적 관객수 20만 명을 넘어서며 인기를 입증했다.

‘마타하리’는 지난 6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해 6월과 7월 예매율 1위(인터파크 기준)를 차지했다. 이번 앙코르 공연에서는 연출가 스티븐 레인을 필두로 제1차 세계대전의 시대적 배경을 강화하고 생존을 위해 스파이가 될 수밖에 없었던 마타하리를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옥주현·차지연·엄기준·임슬옹·정택운·민영기·김준현 등이 뭉쳐 시너지를 발휘했다.

‘마타하리’는 내년 1월 일본 오사카 우메다 예술극장 메인홀과 그해 2월 도쿄국제포럼 C홀에서 처음으로 해외 공연을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