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벨에포크 1년 후…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사진=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의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지우, 최아라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청춘시대2’ 측은 7일 ‘청춘시대’ 1년 후 다시 벨에포크로 돌아온 윤진명(한예리) 정예은(한승연) 송지원(박은빈) 유은재(지우)와 새 하우스메이트 조은(최아라)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1년 전 혼자서 감당하기 힘든 삶 속에서도 “여기서 약해지면 진짜 끝장”이라는 생각에 속마음을 꽁꽁 감싸며 스스로를 지켜왔던 ‘철의 여인’ 진명은 여전한 포커페이스로 돌아왔다.

데이트 폭력 때문에 트라우마가 생긴 예은은 인간 핑크로 불리던 예전과 달리 한층 차분해졌지만 ‘새로운 연애시대 개막?’이라는 문구는 그녀에게 핑크빛 일상이 다시 찾아올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남자와의 ‘그것’을 갈망했지만 끝내 ‘모태 솔로’ 딱지를 떼지 못했던 지원. 그러나 ‘여자 신동엽, 이번엔 모쏠 탈출?’이라는 문구와 희망에 가득 찬 지원의 표정은 그녀의 오랜 소망이 이뤄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생애 첫 실연을 겪고 ‘특급 소심이’에서 ‘버럭이’로 진화 중인 은재는 제법 무서워진 표정으로 대변화를 알리고 있다. 벨에포크의 뉴페이스이자 ‘블랙 숏컷 키 큰애’ 조은은 진명만큼이나 속을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의문을 더하고 있다.

제작진은  “공개된 포스터는 1년 간 각자 크고 작은 변화를 겪은 진명, 예은, 지원, 은재의 현재 상태와 신입 하메 조은의 묘한 매력을 표정만 보고도 상상할 수 있도록 콘셉트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1년 전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진명, 예은, 지원, 은재와 벨에포크에 신선한 에너지를 불어넣을 조은까지, 새로운 하메 케미가 펼쳐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춘시대2’는 ‘청춘시대’ 1년 후 셰어하우스 벨에포크에 다시 모인 하메들과 새로운 하메 조은(최아라)의 청춘 셰어라이프를 그릴 예정이다. ‘청춘시대’의 박연선 작가와 이태곤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오는 25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