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400년 뛰어넘은 티격태격 인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주말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의 김남길과 김아중이 경찰서로 갔다.

‘명불허전’ 측은 7일 경찰서에서 포착된 김남길과 김아중의 모습을 공개했다.

‘명불허전’은 조선 최고의 ‘침술의사’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흉부외과의 최연경(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이다.

공개된 사진은 서울에 오자마자 꽃길은커녕 고생길을 걷게 된 허임의 웃픈 상황이 담겼다. 경찰들에 의해 끌려가면서도 상황 파악을 못하는 허임의 어리둥절한 표정이 시선을 끈다.

이 장면은 침통 하나 들고 400년의 시간을 넘어 서울 한복판에 떨어진 허임의 좌충우돌 펼치는 메디활극의 서막이다. 허임은 서울에서 우연히 마주하게 된 최연경을 따라 신혜병원에 오게 되고 자신 앞에서 쓰러진 최연경의 환자를 침술로 구하지만 허임이 조선 최고의 침의라는 사실을 알 길 없는 신혜병원 사람들에게 수상한 사람으로 오인 받아 경찰서까지 가게 된 것.

존경 받는 혜민서 의원이자 밤마다 양반들의 비밀 왕진을 다닐 정도로 인정받는 침술을 가진 허임이 낯선 서울에서 홀로 생경한 신문물과 마주하며 겪는 다채로운 에피소드들이 담길 ‘명불허전’은 오는 12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