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이소라, 영국서도 통한 마성의 음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 방송 캡쳐

/사진=JTBC ‘비긴어게인’ 방송 캡쳐

가수 이소라가 비틀즈의 명곡으로 현지 관객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에서는 비긴 어스 멤버들이 영국 리버풀 매튜 스트리트에 위치한 비틀즈가 활동했던 캐번 클럽에서 공연을 했다.

비틀즈의 ‘컴 투게더(Come Together)’ 무대에서는 이소라와 윤도현이 함께 노래를 불렀다. 그동안 ‘비긴 어스’ 공연을 통해 보여줬던 잔잔한 감성과는 또 다른 이소라 특유의 록 스피릿을 보여줬다.

비틀즈의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Across the Universe)’는 이소라를 위한 무대였다. 이소라는 모두의 귀를 사로잡는 음색으로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를 불렀다. 곡이 끝나자 관객들을 뜨거운 호응과 함께 ‘뷰티풀!’을 연신 외치며 환호했다.

마지막 곡인 윤도현의 ‘잊을께’ 무대가 끝나자 관객들은 앙코르 요청을 했고 비긴 어스 멤버들은 존 레논의 ‘이매진(Imagine)’을 불렀다.

‘비긴어게인’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