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아이유의 속내와 이효리의 공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캡처

가수 아이유가 “제주도에서의 하루가 지나가는 게 아깝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새 음반을 준비하며 바쁘게 보내다가 발표를 하고 나니 할 게 없더라”고 공허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아이유는 또 이효리에게 “제가 여기서 얼마나 좋아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죠?”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알고 있다. 때론 말을 하지 않아도 느껴질 때가 있다”고 교감했다.

공통점이 많은 이효리, 아이유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 마음을 터놓고 대화했다. 아이유는 “하루하루 지나는 게  아깝다. 다시 서울로 돌아가서 바쁘게 지낼 생각에 아쉽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