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선 “딸, 나보다 낫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희선이 “딸이 나보다 낫다”고 말했다.

김희선은 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딸은 아빠를 닮아서 혼날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존댓말 교육을 시켜서 잘한다”며 “어느 날은 수도꼭지를 튼 채 양치질을 하고 있었더니, 와서 잠그고 가더라”고 회상했다.

MC를 비롯해 패널들이 감탄하자 김희선은 “나보다 낫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