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정소민,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러브스토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이준과 정소민이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며 시청자를 울렸다.

중희(이준)는 6일 오후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미영(정소민)을 향한 변함없는 마음을 전달했다. 서로를 좋아하고 남매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지만, 두 사람 사이엔 벽이 하나 더 있었다. 변한수(김영철)가 죽은 중희의 아버지 신분으로 지금까지 살아왔기 때문이다.

미영은 중희에게 “고백을 듣고 심장이 터져버리는 줄 알았다. 나였다면 미웠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신을 보는 것이 많이 힘들다. 죄책감을 극복할 만큼 잘나지도 못했고, 죄책감을 안고 만날 만큼 염치가 없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신을 보면 점점 더 아빠가 미워지고 원망스럽다”며 “미안하지만 마음을 받을 수 없다”고 발걸음을 돌렸다.

중희는 눈물을 참으며 “간신히 마음을 다 표현하기 시작했다. 한수의 마음 역시 진심이었다는 걸 알고 있다. 당시의 선택도 이해한다”며 “사실은 용서를 했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미영의 마음은 확고했다. 중희는 돌아서는 미영을 잡으며 “시간이 필요하니 잠깐 보내주겠다. 괜찮아질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