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안효섭, 류화영에 “헤어지면 남” 싸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속 박철수(안효섭)와 변라영(류화영)이 헤어졌다.

라영은 6일 오후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철수의 아버지이자 회장 박홍익(이병준)을 찾아갔다. 그는 철수와의 결별을 알리며 “부모님에 대해 욕을 한 건 용서할 수 없다. 사과하라”고 말했다.

이후 철수와 마주친 라영은 인사를 하려고 했으나, 철수는 싸늘한 표정으로 라영을 모른 척했다.

라영은 철수에게 “왜 인사를 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철수는 “헤어지면 남인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 라영은 그런 그의 행동이 서운해 끝내 눈물을 흘렸다. 철수 역시 결별의 이유를 알 수 없어 답답하긴 마찬가지.

멀리서 라영이 우는 모습을 바라보는 철수와 이별의 이유를 말할 수 없는 라영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