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해숙 “엄마 미안해” 오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해숙이 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박혜숙을 안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한수(김영철), 영실(김해숙)은 가족들에게 과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한수는 그간 죽은 중희(이준)의 아버지 신분으로 살았고, 모두에게 숨기고 살았으나 중희의 등장으로 진실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

영실은 엄마 말분(박혜숙)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연신 “엄마 미안하다”고 목놓아 울었고, 말분은 그런 딸을 안아주며 “괜찮다”고 쓰다듬었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괴로워하는 한수, 영실을 비롯해 다른 가족들의 모습을 비추며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