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종민, 입방정 조심..불볕더위에 우주복 당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종민이 불볕더위에 우주복을 입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2일)은 콘셉트를 당일치기 여행으로 잡고, 그간 멤버들이 내뱉은 말로 미션을 이어갔다. 찜통더위에 지친 멤버들은 자신이 한 말을 후회하며 대결에서 이기기 위해 애썼다.

“탁구공으로 멤버들의 인중을 맞추겠다”고 엄포를 놓은 윤시윤은 끝내 실패했고, 한 팀인 윤시윤과 차태현, 정준영은 냉방 기능이 없는 자동차로 이동했다.

이어 ‘1박2일’의 멤버들은 경기도 여주의 한 수목원에 도착했다. 이번엔 김종민이 한 말로, ‘우주복 입기’를 두고 대결에 나섰다. 딱지를 입으로 불어서 많이 뒤집는 팀이 이기는 것이다.

우주복을 입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멤버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한 팀인 김종민, 김준호, 데프콘은 결국 게임에서 졌고 우주복을 입어야 했다. 한 벌만 준비된 우주복은 김종민에게 돌아갔고, 김준호는 스키복을 선택했다. 데프콘은 나무인형 탈을 썼다.

이들은 장갑을 끼고 털모자를 쓰며 괴로운 표정을 지었고, 이후 의상을 갖춰입고 전망대에 오르는 것으로 벌칙을 마무리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