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윤시윤, 탁구공으로 인중 맞추기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시윤이 탁구공으로 인중 맞추기에 도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는 당일치기 여행기를 내보냈다.

제작진은 이번 여행의 콘셉트를 ‘입방정’으로 정하고, 그간 멤버들이 가볍게 뱉은 말들을 떠올리게 했다.

특히 “탁구공으로 인중을 맞추겠다”고 선언한 윤시윤은 실제로 도전에 나섰다. 진지하게 임했으나 결국 실패했다. 제작진은 “윤시윤의 말은 입방정으로 끝났다”고 강조했다.

윤시윤은 벌칙으로 냉방 시스템이 없는 자동차를 타고 이동해야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